상단여백
HOME 포커스 이슈&이슈
군청사 이전, 민선 7기 공약으로 넘어가나?입지선정위 구성 1년 반 “결과물 없어”...지지부진한 이유 “지방선거 탓?”

홍성군의 최대 현안인 군청사 이전 추진이 지지부진해 또 다시 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일각에서는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장 입장에선 집단 민원과 표를 의식할 수 밖에 없어 행정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군청사 이전 여론은 홍주동헌 바로 앞에 청사가 들어서 가로막은 것이 일제 침략의 흔적이기에 1970년대부터 일제 잔재를 청산해야 한다는 데 군민 공감대가 형성돼 시작됐다.

하지만 수십여년이 지나는 동안 제자리 걸음으로 이전할 것인지, 그대로 홍주성 내에 신축할 것인지 조차도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군은 지난 2004년 신청사 기금 적립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2016년 군의원과 읍면주민대표, 전문가 등 지역 내 각계각층 50명이 참여한 홍성군청사입지선정위원회(아래 선정위)를 구성해 총 4회에 걸쳐 실무위원회를 개최했지만 후보지 선정에 대한 결과를 도출해 내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김석환 군수가 지난 2014년 민선 6기 공약으로 내세웠던 군 청사 이전 문제가 결국 해를 넘겨 내년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의 민선 7기 주요 공약으로 내세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이상근 의원은 제248회 홍성군의회 제2차 정례회 기획감사담당관 군정업무보고 자리를 통해 “집행부가 군청사 이전 추진에 대한 의지가 있는 것이냐”고 반문한 뒤 “입지선정위가 적극적으로 검토해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 뒷받침 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국적으로 군 청사를 이전한 지자체에 대한 사례 및 자료 등을 선정위에 제시해 청사이전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이부균 기획감사담당관은 “군청사 이전 논의는 기금확보를 위한 조례제정부터 적극적인 검토가 이뤄졌던 부분으로 현재 선정위는 군청사 이전 추진 로드맵에 따라 운영 중”이라며 “부지선정에 대해서 집행부 의견이 포함되면 안된다는 원칙 아래 선정위에 다양한 자료 등 행정적 지원을 통해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군청사 이전추진이 지지부진한 이유가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해 행정적으로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기 때문이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주민 김 아무개씨(홍성읍)는 “선출직 공직자 입장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의식해 명확한 답을 내리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수십여년을 지지부진 한 상태로 이어오는 지역 현안을 이해득실 논리로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포신도시 조성과 함께 원도심 공동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군청사 이전 문제는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장기적인 안목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방안이 무엇인지 검토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 원진 2017-11-24 10:38:16

    이전에 대해서는 반대 하지 않는다
    다만 서민경제가 너무침체 되는
    상황에서 이전이 그리 중요한지?
    서민들의 어렵고 힘들고
    희망이 없는 현실적인 문제 부터
    시급히 해결 해야된다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