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광천전통시장 화재발생 초동대응 빨랐다대형사고로 이어질 아찔한 상황... 자동화재 속보설비 효과 '신속대응'

최근 집단이용시설 대형화재로 인해 청와대 화재안전 TF팀을 구성하는 등 안전한 나라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0일 오전 8시 10분 광천전통시장 내 오복상회(건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발생 후 홍성군에서 지난해 설치한 자동화재 속보설비가 화재 즉시 홍성소방서로 연락돼 발 빠른 초동대응이 이뤄져 장옥 1동 반소로 마무리 되며,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을 면하게 됐다.

이번 자동화재 속보설비는 시설물 노후 및 목조 주택으로 만들어진 특성상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전통시장의 안전대책으로 홍성, 광천, 갈산 전통시장, 상설시장 4곳에 대해 설치가 이뤄졌다.

자동화재 속보설비는 화재 발생 시 시장 곳곳에 설치된 화재탐지기에서 화재감지신호를 받아 소방서와 시장 관계자들에게 화재발생 위치를 통보한다.

특히, 야간과 새벽시간 등 사람이 없는 취약시간에 발생한 화재를 자동으로 감지해 신고하기 때문에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다.

한편 군은 이밖에도 화재 발생시 대형인명피해가 예상되는 전통시장의 화재 예방을 위해 지난해 11월 소화기 100개와 화재 멀티탭 400개를 보급하였고, 올해는 릴소화전을 보급하는 등 재난안전 예방을 위한 선조치 예방행정을 전개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