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홍성방문 한 안 지사 “재난안전, 최우선 가치로 도정 이끌 것”2일, 홍성서 첫 번째 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 진행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홍성을 방문해 재난안전을 주제로 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을 가진 가운데 “재난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도정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민선5·6기 핵심정책을 중심으로 도민과 함께 도정을 결산하고 대한민국을 선도할 도정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2018 시군방문-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을 진행한다.

2일, 홍성군청 대강당에서 첫 번째로 시작된 열린대화마당에는 분야 전문가와 도민,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안 지사는 민선 5·6기 재난안전 분야 대표적인 성과로는 안전비전 2050 수립을 비롯해 44개 매뉴얼 재정비, 현장 통제관의 지휘능력 강화 등을 통해 응급차 현장도착률 5분대 진입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보고했다.

이어 인사말을 통해 “정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이라고 전제한 뒤 “도정 최우선 가치를 도민이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주고 이를 뒷받침할 사회적 제도와 구조를 만드는 것에 두고 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안전 분야에서만큼은 도와 시군의 노력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면서 주권자이자 주인으로서 주민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고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안 지사의 인사말에 이어서 외부 전문가가 바라본 민선5·6기 재난안전 분야 변화·성과 발표, 도민과의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특히 민선5·6기 재난안전 분야 변화·성과로는 △재난안전실 신설, 소방인력 확보 등 재난대응 조직 강화 △재난지휘관 현장대응능력 강화 △전국 최초 ‘안전충남 2050’ 수립 △참여형 민관협업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기능별 교육 등이 꼽혔다.

도민과의 대화에서는 관 주도의 재난안전 대책 마련이 자칫 형식주의로 흐를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도민의 자발적 참여를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안 지사는 “공직자가 주무부서에 연락하거나 상부에 보고서를 제출하느라 생명이 경각에 달린 국민을 저버려서는 안 된다”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집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 책임성을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지역에도 재난과 안전에 대한 주의를 경고하는 수많은 팻말들이 있다. 이것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이것이 실질적으로 작동하도록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내자”고 강조했다.

끝으로 안 지사는 “도정의 주인인 도민의 힘과 지혜를 바탕으로 충남도가 대한민국을 선도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도민의 의견을 잘 정리해 후임 도지사가 시행착오 없이 도정을 이어받을 수 있도록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민과의 열린대화마당은 앞으로도 핵심정책별로 총 7차례에 걸쳐 관련 시군에서 △복지보건 △해양수산 △문화관광 △경제산업 △기후환경 △3농혁신 △여성·인권을 주제로 진행된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