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오배근, 홍성군수 출마 포기선언...안 지사 영향?안 지사와 무관, 심적으로 힘들었다.

지방선거에서 홍성군수 출마선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오배근 충남도의원이 출마포기의사를 밝혔다.

오 의원은 충남도의회 제 302회 임시회 5분 발언 직후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사건과 관련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 오 의원은 안 지사와는 무관하다는 단호한 입장을 표했다.

오배근 의원은 20대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오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이미 15일전에 출마포기를 결심하고 선언하려던 참에 안 지사 사건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자신에 대한 비방 및 흑색선전이 난무해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이제는 모든 걸 내려놓고 쉬고 싶다”며 남은 임기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김원진 전 군의원이 군수 출마를 포기한 데 이어 오 의원까지 출마하지 안겠다고 밝혀 더불어민주당 군수 출마예정자는 최선경 의원과 박철수 교수가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