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내포신도시
내포신도시 유휴지 70만㎡에 꽃 단지 조성한다꽃물결 넘실대는 공간 탈바꿈...주민 대상 주말농장 분양도

내포신도시가 계절에 따라 형형색색의 꽃물결이 넘실대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충남도는 내포신도시 정주 여건 조성과 신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유휴지 22개 블록 69만 4000㎡를 대상으로 경관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충남개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설사 등 토지 소유자가 땅을 무상으로 대여하고, 도청이전주민생계조합이 시행한다.

우선 아파트 인근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는 페추니아와 메리골드, 해바라기, 국화, 코스모스 등 계절별 꽃 단지와 함께, 포토 존, 산책 길 등 주민 휴식 공간을 조성한다.

또 신도시 주변 지역에는 이탈리안 라인그라스와 옥수수 등을 심어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풍경을 만든다.

이와 함께 주민과 이주기관 종사자들이 텃밭을 체험할 수 있는 주말농장도 조성·운영한다.

주말농장은 지난해와 같이 용봉산과 효성아파트 인근 2곳으로, 총 2만㎡의 땅을 950세대에 분양한다.

분양 신청은 22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으로 진행하는데, 도청이전주민생계조합 담당자에게 이메일(bynr5241@hanmail.net)을 보내거나 조합에 직접 방문하면 된다.

당첨자는 다음 달 18일 발표하며, 세대별 블록 정비, 퇴비 살포, 푯말 설치 등을 거쳐 내달 28일 영농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꽃 단지 등 경관 특화 사업은 내포신도시를 아름답게 변모시키고, 주말농장은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는 행복한 소통의 공간이자 어린 자녀의 친환경 자연 학습 공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도는 앞으로도 정감 있는 신도시 분위기를 조성하고, 주민 화합을 위한 정주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