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신도시 유휴지 70만㎡에 꽃 단지 조성한다
내포신도시 유휴지 70만㎡에 꽃 단지 조성한다
  • 이은주 기자
  • 승인 2018.03.2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물결 넘실대는 공간 탈바꿈...주민 대상 주말농장 분양도

내포신도시가 계절에 따라 형형색색의 꽃물결이 넘실대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충남도는 내포신도시 정주 여건 조성과 신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유휴지 22개 블록 69만 4000㎡를 대상으로 경관 특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충남개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설사 등 토지 소유자가 땅을 무상으로 대여하고, 도청이전주민생계조합이 시행한다.

우선 아파트 인근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는 페추니아와 메리골드, 해바라기, 국화, 코스모스 등 계절별 꽃 단지와 함께, 포토 존, 산책 길 등 주민 휴식 공간을 조성한다.

또 신도시 주변 지역에는 이탈리안 라인그라스와 옥수수 등을 심어 푸른 물결이 넘실대는 풍경을 만든다.

이와 함께 주민과 이주기관 종사자들이 텃밭을 체험할 수 있는 주말농장도 조성·운영한다.

주말농장은 지난해와 같이 용봉산과 효성아파트 인근 2곳으로, 총 2만㎡의 땅을 950세대에 분양한다.

분양 신청은 22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으로 진행하는데, 도청이전주민생계조합 담당자에게 이메일(bynr5241@hanmail.net)을 보내거나 조합에 직접 방문하면 된다.

당첨자는 다음 달 18일 발표하며, 세대별 블록 정비, 퇴비 살포, 푯말 설치 등을 거쳐 내달 28일 영농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꽃 단지 등 경관 특화 사업은 내포신도시를 아름답게 변모시키고, 주말농장은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는 행복한 소통의 공간이자 어린 자녀의 친환경 자연 학습 공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이어 “도는 앞으로도 정감 있는 신도시 분위기를 조성하고, 주민 화합을 위한 정주 환경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