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충남도서관, 17일 임시 개관...25일 개관식당초 10일서 1주일 연기…개관 전까지 보완 작업 진행

‘충남 지식 정보의 중심, 행복이 있는 문화 공간’인 충남도서관은 8만 권에 달하는 장서 비치와 가구·통신 작업을 모두 마무리하고, 현재 개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당초 10일로 예정했던 충남도서관 임시 개관일이 오는 17일로 1주일 연기됐다.

임시 개관은 오는 25일 공식 개관에 앞서 시설이나 이용 상 문제점 등을 찾아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임시 개관 연기는 일부 공사 미비에 따른 조치다.

임시 개관 기간 중에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북 카페와 식당 등 일부를 뺀 모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하루라도 빨리 도서관 문을 열어 다양한 정보와 교육·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려 했으나, 도민 여러분이 이용하는 상황에서 공사를 진행할 경우 안전사고 등이 우려돼 불가피하게 임시 개관을 늦추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시 개관 중에는 미비점을 찾아 보완 작업을 진행할 계획으로, 이용 중 불편한 점이나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언제든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충남도서관은 지난 2013년부터 총 522억 원을 투입,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 내 3만 1146㎡의 부지에 지하 1·지상 4층, 연면적 1만 2172㎡ 규모로 건립했다.

열람실 등의 좌석 수는 총 757석이며, 보유 도서는 일단 90만 권 이상으로 잡고 있다.

도는 오는 25일 오후 1시 30분 개관식을 개최하고, 운영을 본격 시작할 계획이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