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이슈&이슈
홍성군 9억 상징조형물 건립, 이대로 괜찮나군민, 상징성 부족·혈세낭비·교통사고 위험 vs 군, 군민의견 반영할 것

홍주천년 상징 조형물 대상지인 옥암교차로

2018년 올해는 홍성군의 아주 뜻 깊은 해이다. 홍주지명 탄생 천년을 맞는 해이기 때문이다. 이에 홍성군은 홍주천년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하지만 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옥암교차로에 홍주천년상징조형물을 설치한다는 계획이 지역민들의 불만과 우려를 동시에 사고 있다.

사업 계획을 보면 군은 2018년 홍주지명 탄생 천년을 기념하고 홍주천년을 표현할 수 있는 랜드마크 조성사업으로 옥암회전교차로에 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홍주천년 상징 조형물을 설치한다는 것이다.

당초 군은 홍주천년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총 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홍성IC를 홍주아문 형태로 리모델링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2016년 6월 사업 구상을 시작했고 2016년 7월부터 한국도로공사와 홍성IC 전통방식 리모델링을 위해 세 차례 협의를 진행했다.

이후 본예산에 사업비를 계상했는데 올해 2월, 당초 6억원이 소요될 것이라 여겼던 사업이 한국도로공사 측의 공사를 위한 우회도로 개설요구 및 신규 하이패스기기 도입 등을 이유로 30억원까지 증액되자 결국 사업을 포기했다.

이에 군은 홍주천년 상징조형물을 조성하겠다며 사업계획을 변경했다.

하지만 문제는 급박하게 사업계획을 변경한 탓인지 신중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우선, 군은 내년 10월까지 완공을 목표로, 2000만원 예산을 투입해 조형물 디자인 용역을 의뢰했다. 조형물은 홍주성 4대문의 치미를 홍주의 힘찬 미래를 향한 날개짓으로 표현, 새로운 천년을 맞이해 새롭게 도약하는 홍주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천년 역사 홍주의 역사적 재조명,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겠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역의 역사학자에 따르면 치미는 궁궐의 왕과 관련된 건물이나 사찰의 중요전각에만 올릴 수 있는 장식기와로 홍주성 4대문에는 치미가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와 함께 군의회의 다양한 디자인에 대한 심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군은 결국, 용역비 만 낭비한 채 새 디자인 용역을 의뢰해 2000만원의 혈세가 고스란히 낭비된 것이다.

이후, 군은 지난 4일, 조형물 설치 추진계획을 밝히며 뒤늦게 군민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이조차도 군청 홈페이지에 의견청취 게시글을 올려놓았을 뿐이다. 더욱이 공지글에 담긴 제작방향을 보면 ▲지역의 랜드마크로 조성될 만큼 웅장하게 표현 ▲야간 조명을 설치하여 다양한 경관연출과 조명효과가 가능토록 제작 ▲교차로 이용자의 통행 및 안전에 지장이 없으며, 야간 조명으로 인한 눈부심을 주지 않도록 제작 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서 문제는 단순히 디자인면만 부각시켜 상징조형물을 건립한다고 과연 얼마만큼의 랜드마크화가 될 수 있느냐는 것이다. 더욱이 교차로 특성상 시야가 확보되어야 함에도 자칫 조형물로 인해 교통사고의 위험도 상존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주민 한아무개씨는 “홍주천년을 조형물로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가 않다. 자칫 도시의 흉물로 남게 될 것"이라며 "9억이라는 많은 예산으로 군민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는 홍주천년 사업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아무개씨는 “출,퇴근시간 교통이 혼잡해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다. 조형물이 있으면 시야가 가려서 더욱 사고가 빈발할 것이며 더욱이 야간조명까지 설치하면 사고위험이 상존하게 된다”며 “조형물보다 우선시되어야 할 것이 사고방지책이다. 상징조형물을 세운다고 해서 과연 지역 이미지 제고에 얼마나 많은 효과를 볼지 의문스럽다. 장소선정에서 부터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주민은 "굳이 조형물을 건립해야 한다면 추상적인 조형물이 아닌 김좌진 장군 동상처럼 지역 역사와 정체성을 확실히 부각시킬수 있어야 한다"며 "또한, 장소선정 시 홍성의 관문인 홍성역 앞 고암그린공원 등에 조성이 된다면 조형물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같은 지적은 지난 해 최선경 의원이 제248회 홍성군의회 제2차 정례회 홍보전산담당관 군정업무보고 자리에서 “9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상징물 조형사업은 군민 공감대와 스토리텔링 의미가 담겨야 하지만 리모델링 사업 좌초에 의한 즉흥적으로 추진된 사업으로 홍주천년을 상징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다”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기념사업의 목적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한 후 사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군의회는 군민들의 우려와 지적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가결시켰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그동안 김좌진 장군 동상 외에는 홍성군을 상징할 만한 상징물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홍주천년을 맞아 지역이미지 제고를 위한 상징조형물 건립계획을 세우게 된 것"이라며 "자유로운 군민의견을 청취하여 상징조형물 제작·설치에 반영하고자 하오니
군민 여러분의 많은 의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미 타 지자체에서 조형물을 설치한 후 도시의 흉물로 방치되고 있다는 소식을 우리는 수없이 접하고 있다. 군민공감대 형성없이 상징탑이 세워진다면 ‘예산낭비 상징탑’으로 군민들은 두고두고 기억하게 될 것이다. 홍성군의 신중한 행정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홍성군민 2018-04-19 09:20:57

    9억이면 복지시설에 지원하면 한해동안 넉넉하게 쓸돈인데,,,,
    조형물 사업이 눈먼돈이라던데,,
    군정참 한심하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