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마면】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 위해 마을복지사와 이장이 나섰다
【금마면】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 위해 마을복지사와 이장이 나섰다
  • 홍주포커스
  • 승인 2018.05.0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까지, 사례관리 대상자 생활실태조사 실시

금마면은 5월 11일까지 마을복지사 및 이장님들이 의뢰한 마을별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들에 대하여 조사팀을 구성하여 생활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는 금마면 26개 마을의 이장과 마을복지사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중위소득 80% 이내의 소득인정액 대상 주민들에 대한 통합사례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맞춤형복지팀에 직접 생활실태조사를 요청해 시작되었다.

금마면은 이번 실태조사 이후 적정 관리대상자에 대해서는 사례관리대상자로 등록해 관리할 예정이며, 각 마을 26명의 마을 복지사들과 연계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병기 금마면장은 “이번 생활실태조사는 각 마을 이장과 마을복지사들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해 자체적으로 실태조사를 의뢰했다는 것에 가장 큰 의의가 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진정한 맞춤형복지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