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산업부 내포 열병합발전소 불승인 '촉구'“현 정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정책 맞게 추진되어야”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내포신도시 최대현안인 열병합발전소 문제와 관련해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발전소로의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지난 달 27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가 내포신도시 SRF 열병합발전소 공사계획 승인과 관련해 산업자원부가 2주내 승인여부를 결정하라는 처분을 내린데 따른 것으로 주민불안이 커질 것으로 우려해 서둘러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2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양 예비후보는 “내포신도시는 2010년 8월 명칭이 확정되고 2013년 1월 충남도청과 충남도의회, 2월에는 교육청이 이전함으로써 도청신도시로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며 ”하지만, 열병합발전소 문제로 인해 내포신도시 주민들의 환경권, 생명권, 재산권을 지켜야하는 충남도지사 후보로써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에는 환경보다는 산업을 먼저 생각하는 정책으로, SRF를 연료로 하는 발전소를 추진하고 사업을 구성했다”며 “하지만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기존 폐기물중심 에너지정책에서 청정에너지 중심으로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에너지 정책 패러다임으로 대한민국이 변화하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단에너지 시설은 문재인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 정책에 맞게 추진되어야 하며, 이에 맞게 산업통산부는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주민 생명권을 위해 불승인 처분해야 마땅하다”며 “SRF 열병합발전소 사업자인 내포그린에너지 또한 현재 충남도에서 추진하고자 하는 청정에너지 연료인 LNG와 수소연료 전지 전환을 적극 검토해 주민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 시설이 유치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주길 희망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양 예비후보는 “앞으로 LNG전환 또는 산업단지에 열공급을 해 수익을 보존하는 방법 등을 강구하여 사업자와도 협조와 협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도민들이 맘 편히 숨 쉬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청정한 충청남도와 내포신도시 주민들이 쓰레기 소각 발전으로 인해 건강이 위협받지 않는 복지수도 충청남도를 만들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홍성군과 예산군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출마 후보자들이 참석해 양 예비후보와 뜻을 같이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국민주권 2018-05-02 16:13:43

    내포신도시의 미래 청산진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반드시 해결되어야할 문제입니다. 오로지 주민편에서 행정을 진행해야 마땅하고 과오는 꼭 바로잡아야 합니다.   삭제

    • 하하 2018-05-02 11:25:44

      MC 는 쓰발 그만큼 이용해 먹었으면 그만 빠져라   삭제

      • 가슴에손을얹고서 2018-05-02 10:37:26

        전 도지사는 8년간 이런거 하나 해결 못하고
        오히려 업체편에서 주민들에게 SRF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징징대다가 나중에 불리해지니까
        얼렁뚱땅 핑계만 대면서 피하다가 한방에 나가
        떨어진건지 유감입니다. 그동안 해야할 일들은
        안하고 엉뚱한 짓거리들만 해댔으니
        이거 참 개망신 입니다.
        우리 도민들이 무슨 죄를 졌다고 그런 어리석은
        짓거리만 한건지!
        차기 도지사는 누가되는 간에 처리할 문제들이
        널려 있는데 오로지 민심의 편에서 일하고
        소통하길 바랍니다. 6월 지방선거 당선자들도
        민심과 소통도 잘하고 신뢰가 가득한 분들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