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내포신도시
문병오 전 위원장 무혐의 처분 재심신청 기각검찰, 불기소 처분 부당한 소명 자료 부족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사업자인 내포그린에너지가 열병합발전소반대위원회(아래 반대위) 문병오 전 위원장을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해 지난 해 11월, 무혐의 처분을 받아 재심을 신청했지만 소명자료 부족으로 기각됐다.

지난 4월,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설 사업 시행사인 내포그린에너지(주)는 반대위에서 ‘쓰레기발전소’라는 문구를 사용하고 SRF(고형연료)의 유해성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문병오 전 위원장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검찰은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죄가 안됨‘, 업무방해에 대해서는 ’혐의 없음(증거불충분)‘으로 처분 결정했다. 이에 대해 내포그린에너지는 즉각 항소하며 재심을 신청했지만 지난 10일, 검찰은 “신청인이 제출한 자료 및 수사기록만으로는 검사의 불기소 처분이 부당하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재정신청을 기각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의실현 2018-05-21 11:33:44

    공익을 위한 투쟁은 명예훼손죄가 성립이 안된다는걸 알고는 있었지만 약 1년간 고생 많으셨습니다. 뒤에서 조용히 응원합니다.^♡^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