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더불어 사는 세상 미담사례
어느 신혼부부의 아주 특별한 주문80여잔의 커피 주문...중증장애인 자활 희망 북돋아
홍성읍행정복지센터 내 위치한 ‘I got everything’ 카페. 왼쪽부터 배중섭 팀장, 박상엽씨, 김형기씨, 김순미 씨

중증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자활을 꿈꾸며 운영하는 아이갓에브리씽(I got everything) 카페에 지난 29일, 아주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홍성군보건소에 재직하고 있는 갓 결혼한 신혼부부가 직원들을 위해 80여잔의 아메리카노 커피를 주문해 따뜻한 온정을 베풀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하루의 일과 중 피로감이 찾아올 때쯤 커피 한잔씩을 받아든 직원들의 좋아하는 모습에 신혼부부는 함께 미소를 지으며 “직원들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들으니 기분이 좋다“며 ”저렴한 가격에 맛 좋은 커피를 맛보고 중증장애인의 고용을 도울 수 있으며 기부에도 동참하는 1석 3조의 보람을 느꼈다“고 흐믓해 했다.

신혼부부의 따뜻한 선행은 마음은 가지고 있으나 실행으로 옮기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작은 실천으로도 이웃과 소통하고 나눌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소중한 교훈이 됐다.

I got everything(아이갓에브리씽) 카페는 홍성읍행정복지센터점 안에 위치하고 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