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충남도 132억 투입, 산사태 등 산림재해 예방한다사방댐 22곳·계류보전 22㎞ 등 8종 사방사업 적기 실행

충남도가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등 산림재해 예방을 위해 총 132억 원을 투입해 사방댐 설치 등 8종의 사방 사업을 추진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최근 국지성 집중폭우로 인한 산사태 발생 면적은 전국 10년 평균 240㏊로, 매년 축구장 336개 규모가 매년 산사태 등으로 소실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천안시에 집중폭우로 인해 36㏊ 면적에서 산사태가 발생,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49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었다.

특히 최근 자연재해의 대형화·빈발화 추세에 따라 인명 및 재산피해가 최소화하기 위한 적극적인 사방사업이 요구된다.

이에 도는 올해 집중호우 피해 예방을 위해 △사방댐 22곳에 55억 △계류보전 22㎞구간에 43억 △산지사방 7.3억 △산림복원 사업 11.6억 등 총 8종의 사방사업을 실시한다.

특히 도는 대상지 선정 시부터 사업의 필요성·적합성·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지에 적합한 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사전 타당성평가 절차를 거쳐 시공에 나선다.

이와 함께 도는 올해 여름철 국지성 집중폭우로 인한 산사태 등 산림재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자 오는 10월 15일까지 ‘산사태예방지원 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올 상반기 80% 완료를 목표로 산림재해 예방과 경관회복을 위한 사방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름철 산림재해로 인한 도민의 인명·재산 피해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주포커스  webmaster@hjfocus.com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