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3대위기 극복·농업농촌 살리기 힘 모으자”양승조 지사, 24일 농협 충남본부 조합장과의 간담회서 강조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저출산, 고령화, 양극화 등 3대 위기 극복과 농업·농촌 살리기에 도내 농협 조합장들이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24일, 양 지사는 내포신도시 농협 충남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도내 농협 조합장과 시·군 지부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정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우리는 일제의 폭압과 전쟁, 보릿고개를 극복하고 GDP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라며 “하지만 그 이면에는 저출산과 고령화, 사회 양극화라는,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절박한 위기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출산 문제에 대해 양 지사는 “지난해 우리나라 출생아는 35만 7800여명으로, 2016년 40만 6000명에 비해 5만 명이 줄었으며, 이는 50명을 수용하는 어린이집이 있다고 가정할 때 매년 1000개 씩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고령화 문제 역시 “48%에 달하는 노인 빈곤율과 노인 자살률 OECD 1위는 우리를 부끄럽게 하고 있다”라며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양극화와 관련해서는 “상위 10%의 가구당 월 소득이 1271만 원인데 비해 하위 10%의 월 소득은 84만 원에 머무르고 있다”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양 지사는 특히 “농촌은 아이들 울음이 그친지 오래고, 도내 농업 경영주 평균 연령은 67세에 이르며, 소득이 낮은 것은 물론, 사회와 문화·예술, 정보화 등 많은 분야에서 소외돼 있다”라며 “우리 농업과 농촌은 이 모든 위기를 가장 심각하게 마주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우리가 마주한 이 절박한 위기를 극복할 선도적인 모델을 충남이 만들겠다. 한 사람의 낙오자도 없는 충남,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복지수도 충남을 만들어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선도해 나아가겠다”라며 조합장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달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농협이 추진 중인 ‘2020년 농가소득 5000만 원 달성’과 ‘산지 조직화 출하 비율 50% 달성’에 기꺼이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농업은 우리의 생명이자 뿌리이며, 기후변화 시대에 지속가능한 삶을 보장할 희망”이라며 “충남도가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홍주포커스  webmaster@hjfocus.com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