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홍성군 전월대비 118명 인구감소...인구증가 정책, 실효성 부족 ‘지적’전입대학생 생활지원금 지원 등 임시적 방편 아닌 실질적 정책 필요

민선 7기 취임식에서 김석환 군수는 인구증가 시책 추진과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시 승격을 추진하겠다는 강한의지를 보였다.

이와 함께 홍성군은 출산율을 높이고 젊은층 인구 유입으로 고령화를 막기 위한 목적으로 다양한 인구 정책을 구상, 시행하고 있다.

올해 군은 결혼, 출산 친화적 환경조성 및 인구늘리기 정책으로 인구증가 종합대책단을 운영하고 홍성군에 거주하면서 주소를 이전하지 않고 있는 주민을 대상으로 전입세대에 온누리 상품권과 태극기 세트를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주소를 이전한 대학생에게 전입즉시 10만원 지원과 6개월 주소 유지시마다 10만원씩 추가로 생활지원금을 지원하고 홍성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출생신고를 하는 셋째아 이상 출산 가정에 출산, 육아지원금을 지원하는 등 인구증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홍성군이 추진하고 있는 인구증가 정책이 실효성이 부족해 인위적이 아닌 실질적인 정책으로 인구증가를 꾀해야 한다는 지적이 또다시 제기됐다.

홍성군의회 문병오, 윤용관, 노승천 의원

지난 24일 개회한 홍성군의회 제252회 임시회 기획감사담당관 소관 군정업무보고에서 문병오 의원은 홍성군 인구증가 시책 중 하나인 전입대학생에게 생활지원금 10만원 지원과 관련해 “청운대 및 혜전대 학생들은 졸업 후 군 입대 및 취업으로 인해 외지로 나갈 것”이라며 “보다 실질적인 인구증가 시책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전입대학생에게 지원하고 있는 생활지원금을 현금이 아닌 지역에서 소비할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 등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제안했다.

노승천 의원 역시, “임시 방편식 인구증가 시책은 한계가 있다“며 ”포괄적이 아닌 인구증가요인 분석 등 근거자료를 통한 실질적인 행정으로 인구증가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용관 의원은 "2020년까지 인구 10만 도시를 계획하고 있는 내포신도시에 종합병원과 대학 등을 유치하고 축산악취와 미세먼지 대책 등을 강구해야 외부인구 유입과 인구 유출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의 이 같은 지적은 이미 7대 군의회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실제로 지난 5월 말 기준 홍성군 전체 인구수는 10만1531명으로 전월대비 118명이 감소했다.<표참조> 가장 많은 감소율을 보인 읍면은 홍성읍으로 전월대비 123명이 감소했으며 다음으로 광천읍 13명, 구항면 12명 등 은하면 11명, 장곡면 10명 순으로 인구가 줄었다. 꾸준한 인구증가를 보였던 홍북읍은 전월대비 36명이 증가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이조차도 예산지역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서 홍성지역 인구가 이동하면서 지난 3월과 4월 기준 감소 추세를 보이다 5월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이부균 기획감사담당관은 ”전입대학생 생활지원금은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 현금이 좋다는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현재 군에서는 인구증가 시책으로 내부증가 방안, 귀농귀촌, 산단유치 등 외부유입 방안, 인구유지 방안을 위한 전략적 사업을 분야별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출산 친화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출산보육지원과 미혼남녀 인연만들기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좀 더 실질적인 인구증가 시책을 발굴해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같은 우려는 지역사회 내에서도 지적되고 있는 사안이다. 인구증가를 위해서는 군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안마련과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홍성읍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내포신도시로 인구쏠림현상이 일어나면서 면단위 지역은 물론 홍성읍 인구도 감소하는 추세로 군에서는 인구증가를 전제로 도시계획 등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