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시각·청각장애인 맞춤형 북 콘서트 개최충남도서관, 11일 구경선 작가 초청…“지식정보 격차 해소 기대”

충남도서관이 시각·청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지식정보 격차 해소를 위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잇따라 개최한다.

도서관은 우선 오는 11일 오후 2시 도서관 문화교육동 대강당에서 구경선 작가 초청 북 콘서트를 연다.

망박색소변증과 열성으로 인해 시각과 청각 장애를 앓고 있는 구경선 작가는 에세이 ‘그래도 괜찮은 하루’의 저자이자, 자신의 바람을 담은 토끼 캐릭터 ‘베니’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다.

이날 북 콘서트에서 구경선 작가는 행복한 토끼 베니와 함께 씩씩하게 살아가는 작가 자신의 삶과 그림에 관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다음 달 중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문학기행을,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는 장애인 전용 영화 관람 프로그램을 개최할 계획이다.

나병준 충남도서관장은 “시각·청각장애인을 비롯한 장애인들은 전용 독서문화 프로그램이 많지 않은 데다, 참여 방법도 몰라 독서문화 혜택을 받을 수 없었다”라며 “이번 북 콘서트는 장애인들이 도서관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도내 청각·시각장애인 등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홍주포커스  webmaster@hjfocus.com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