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군의회 행정사무감사】 군청사 입지선정, 특별한 성과없이 선정위 참석수당만?3년간 총 4회 실무회의·900여만원 참석수당 지급, 결과는?...전면 재검토해야

홍성군이 군청사 이전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한지 3년이 되었지만 후보지 선정에 대한 결과를 도출해 내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군은 지난 2004년 신청사 기금 적립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2016년 군의원과 읍면주민대표, 전문가 등 지역 내 각계각층 50명이 참여한 홍성군청사입지선정위원회(아래 선정위)를 구성해 현재까지 총 4회(2016년 1회, 2017년 3회)에 걸쳐 실무위원회를 개최했다.

군청사 이전관련 집행비용은 총 1143만9150원이며, 이중 선정위원 참석수당으로 900여만원(890만원)이 지급됐다.

하지만 여전히 제자리 걸음으로 이전할 것인지, 그대로 홍주성 내에 신축할 것인지 조차도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이에 지난 6일, 홍성군의회 제254회 정례회 기획감사담당관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노승천 의원은 “군청사 이전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사가 높은데 반해 선정위 구성 3년간 특별한 성과 없이 이어가고 있다”며 “선정위원에 대한 재구성 등으로 활발한 논의로 군청사 이전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병오 의원 역시 “형식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선정위에 대한 전면적인 재논의가 필요하다”며 “선정위원에 전문가를 위촉해 군청사 입지선정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부균 기획감사담당관은 “군민 공감대를 형성해야 하는 만큼 타 지자체 사례를 보더라도 단기간에 입지가 선정된 사례는 없다“며 ”입지선정 진행과정에서 미숙하고 전문적인 분야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다는데 공감한다. 선정위 공론화 과정을 거쳐 전문가 자문을 통해 추진될 수 있도록 미비점을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군청사 이전 여론은 홍주동헌 바로 앞에 청사가 들어서 가로막은 것이 일제 침략의 흔적이기에 1970년대부터 일제 잔재를 청산해야 한다는 데 군민 공감대가 형성돼 시작됐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