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청소년
내년부터 고등학생 학비부담 줄어든다홍성군 내년 학교교육지원경비 80억여 원 편성, ‘교육도시’ 도약

홍성군이 내년도 교육지원예산 및 학교시설 개선을 위한 교육예산을 대폭 증액 편성하면서 홍성군 내 고등학생들이 학습비와 급식비 등의 부담 없이 무료로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군에 따르면 총 80억여 원에 달하는 2019년 교육비지원 예산은 조례상 명시된 기준보다 훨씬 넘는 지방세 수입의 15% 이상으로 교육예산을 확대 지원하는 것으로, 학교교육지원경비로 약 27억 원, 시설대응투자경비 약 7억7천만 원, 급식비지원으로 약 45억 원 가량이 편성되어 지난해 총 48억 원에서 올해는 80억 원 가량으로 껑충 뛰어올랐다.

기존에 교육지원청을 통해 학교에 계속 지원하던 자체 교육지원사업 예산도 증액되었을 뿐만 아니라 학교시설 개선을 위한 실내 체육관 건립 지원과 체육시설 설치사업, 학생들의 자치활동과 복지 등을 지원하는 신규 사업에 대한 지원예산도 대폭 증액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군은 내년도 고등학교 무상교육 사업 예산을 편성해 관내 전체 고등학생의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를 지원하고, 기존에 유치원 및 초·중학교까지만 실시하던 무상급식 식품비 지원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야외활동이 많은 학생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학생들의 체육환경 개선을 위해 2개교에 실내체육관 건립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 2013년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된 이후 충남의 교육을 선도하는 인재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교육경비를 확대하고 있으며, 내년도에는 유휴교실 및 폐교를 활용한 교육 및 학생·주민복지 사업을 모색하는 등 학교와 교육환경 전반에 큰 관심을 쏟고 있다.”며 “건강하게 공부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조성해 충남도청 수부도시의 이름에 걸맞은 교육도시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홍성군은 현재 교육기관과의 협력·지원 사업 외에도 마을 주민이 교사가 되는 홍성행복교육지구 운영을 통한 마을교육, 대학연계 외국어 아카데미 운영 등 학교 밖 교육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온 군민의 학습을 책임지는 ‘교육도시’로서의 면모를 다져나가고 있다.

홍주포커스  webmaster@hjfocus.com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