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작가의 눈에 비친 당진 아미미술관은 어떤 모습일까?이강우 교수와 제자들 ‘사진과 예술의 미래들 21 학교 가자’ 전시...2월 7일까지

폐교를 활용해 미술관으로 탈바꿈시킨 당진 아미미술관의 전시실 두 곳에서는 지난 12월 16일부터 작은 전시 “사진과 예술의 미래들 21 학교 가자”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강우 교수가 서울예술대학교 학생들과 함께 하는 연합 전시로 1, 2부로 나누어 진행되고 있다. 2부 전시에서는 이강우 작가 눈에 비친 아미미술관의 모습을 사진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다.

당진에서 나고 자란 작가가 아미미술관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작품이다.

과거 유동초등학교 졸업 사진에서부터 아미미술관의 작업실, 사진을 찍으러 오는 관람객의 모습 등 아미미술관의 옛 모습에서 현재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어 아카이브 전시로서도 가치가 크다.

특히, 이번 전시는 아미미술관이 과거 ‘초등학교’라는 교육의 공간이었음을 상기하며 예술가를 꿈꾸는 대학생들을 위한 교육적 차원에서 기획됐다. 이번 전시는 2018년 2월 7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현재 수많은 관람객들이 오는 문화 교육의 장임을 다시 한 번 환기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미술관 한편에서는 ‘창조하는 자, 공감하는 자’ 전시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어 전시관 외부 곳곳에서 정지웅 작가의 작품들도 함께 관람할 수 있어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