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홍성경찰, 자녀 졸업식서 쓰러진 학부모, 심폐소생술로 구해
이효영 경위와 이승준 순경

지난 21일 오전 11시 30께 홍성의 한 대학교 졸업식장에서 50대 여성 A씨가 갑자기 쓰러졌다.

A씨는 의식을 잃었고, 입에는 거품이 일고, 혀도 말리고 있었다. 딸 졸업식에 왔다가 변을 당한 것이었다.

다행스럽게도 현장에는 졸업식장에 참석한 맹훈재 경찰서장과 함께 와 있던 경찰관들이 있었고, 이들은 바로 119에 신고했다.

이효영 경위와 이승준 순경은 119 구급대의 설명에 따라 A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8분 정도 통화하면서 계속 시행했고, 이후 10분 정도 더 지나자 A씨의 의식이 돌아왔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장에 함께 있던 딸 B씨는 “경찰분들 덕분에 엄마가 살았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A씨의 입 안을 닦아주다가 손가락을 깨물렸던 이효영 경위는 "직장교육시간에 심폐소생술을 배운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생명을 살렸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