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자치행정
'100세 시대' 올해 245억 투입...도민 모두의 건강 지킨다‘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 사업’ 중점 추진

100세 시대, 충남도가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도민 모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도는 지역 특성에 맞는 건강생활 실천, 만성질환 예방, 취약계층 맞춤형 건강 증진 사업과 조기 검진, 의료비 지원 등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 사업에 245억 원을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은 금연과 신체 활동, 절주, 영양, 비만, 구강 관리, 심뇌혈관 관리, 방문 건강 관리, 여성·어린이 건강 관리, 한의약 건강 증진, 지역사회 재활, 아토피·천식 예방, 치매 관리 등 국가 주도로 획일적으로 추진해오던 13개 사업을 지난 2013년부터 지역 특성과 주민 수요에 따라 지역별 우선순위를 정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 및 예산을 보면, 우리나라 사망 원인 1위인 암 퇴치를 위해서는 검진비 등으로 36억 원을 투입한다.

취약계층 성인병 조기 발견·관리를 위한 생애주기별 건강검진과 장애인 구강검진 사업으로는 각각 4억 원을, 희귀 난치성 질환자 의료비 지원에는 26억 원을 투자한다.

또 방문건강 관리 사업비로 31억 원을, 지역사회 금연 사업에는 27억 원을, 통합건강증진 사업비 등으로는 117억 원을 들이기로 했다.

도는 이와 함께 의료기관 접근성이 떨어지는 174개 마을을 선정, 만성질환 예방 관리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마을 주치의제’를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모바일 앱을 활용해 운동과 식이, 금연, 절주 등 활동 사항을 모니터링하고 건강 서비스를 지원하는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은 7개 보건소에서 시범 추진한다.

각 시·군 보건소에서는 뿐만 아니라 어린이·성인·노인 등을 대상으로 생애주기별, 신체활동·절주·금연·심뇌혈관질환 예방, 아토피 관리 등 13개 분야에 318명을 투입해 맞춤형 건강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일환 도 복지보건국장은 “한정된 자원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매년 실시 중인 지역사회건강조사를 기반으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 사업 우선순위를 결정했다”라며 “지역사회 특성과 주민 요구가 반영된 체계적인 통합건강증진사업을 통해 도민 건강 만족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강증진 사업 컨트롤 타워인 ‘충청남도 통합건강증진사업지원단(단장 이석구)’은 도민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 16명의 전문가로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전문 인력 양성, 시·군 보건소 모니터링 및 기술 지원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전체 사망 원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심뇌혈관질환 관리는 권역별뇌혈관질환센터와 연계해 사업을 추진한다.

어린이들의 건강한 생활습관 형성을 돕기 위한 인형극은 5개 시·군에서 6∼10월 진행되며, 어린이 비만 예방을 위한 건강한 돌봄 놀이터 시범 사업은 9개 시·군 29개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심뇌혈관질환 예방 관리를 위해서는 주민 2300명을 대상으로 짠맛·단맛 예민도 알기 사업을 실시한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