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더불어 사는 세상 사람/삶
고등학생 처제가 개업한 형부에게 보낸 화분

빙수가게를 개업한 언니와 형부를 축하해 주기 위해 고등학생 처제가 보낸 개업 축하 화분의 문구가 주변 사람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어린 처제가 보낸 축하 화분에는 "아직도 형부 등골이 부족하다", 형부 등골 브레이커 여고생 처제가"라고 적혀있다.

적은 용돈으로 축하화분을 보내며 은연 중에 귀여운 협박성 문구를 적어보낸 어린 처제가 형부는 사랑스럽기만 하다.

이를 본 주민들은 "형부 돈 많이 벌어야 할듯", "용돈 안 줄수가 없겠네" 등의 흐믓한 반응을 보였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