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커스 이슈&이슈
내포 열병합발전소 불승인 촉구 주민 산자부앞 천막농성 돌입주민 릴레이 집회 이어가기로...승인 시 정부 규탄 투쟁으로 확대할 것

내포신도시 SRF 열병합발전소 공사계획 승인과 관련해 중앙행정심판위원회(아래 행심위)가 산업통상자원부(아래 산자부)에 2주내 승인여부를 결정하라는 처분을 내린데 대해 불승인을 요구하며 주민들은 산자부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내포쓰레기발전소반대위원회(공동위원장 노길호, 이태하)는 “그동안 주민들은 수십차례의 집회와 거리투쟁, 서명운동 등을 통해 내포쓰레기발전소 중단을 요구해왔지만 행심위가 내포그린에너지의 행정심판 청구를 기각하지 않고 산자부에 공을 넘긴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산자부가 주민들의 민의를 외면하고 사업자인 내포그린에너지의 편을 들어준다면 이는 문재인정부의 국민참여개혁, 미세먼지 저감정책 등이 모두 기만인 것으로 판단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투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은 오늘(21일) 산자부앞 천막농성을 시작으로 23일, 산자부장관의 당진화력발전소 방문에 맞춰 주민집회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장단 및 학부모 등의 릴레이 기자회견과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혀 산자부 승인여부에 따라 내포 열병합발전소 논란은 일파만파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노길호 공동위원장은 “주민들은 산자부의 불승인을 확신하지만 혹여 승인한다 하더라도 주민들은 절대 쓰레기발전소 가동을 가만히 두고보지 않을 것”이라며 “내포그린에너지는 주민을 기만하고 이간질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내포사랑 2018-05-23 11:21:51

    생명보다 귀한건 없는것 직역주민 회생으로 이익을 우선한다면 불행을 자초하는것.....!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