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더불어 사는 세상 미담사례
이것이 진정 사람사는 세상입니다.주고받는 이웃 간의 정 ‘사람냄새 한가득’

홍성 내포신도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사람 사는 냄새가 한 가득이다. 이웃 간에 주고 받는 정이 엘리베이터에 가득 담겨있기 때문이다.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구석 바구니 안에 서민들의 반찬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아욱이 한 가득 담겨있다. 바구니에 붙여놓은 메모지를 확인해 보니 “직접 재배한 아욱입니다. 드실 만큼 가져가세요. 무농약 재배 했어요”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름모를 주민이 내포신도시 유휴지를 활용해 운영하고 있는 주말농장에서 재배한 농작물을 이웃과 나누기 위해 가져다 놓은 듯 하다.

어느 새 바구니는 텅비었지만 이웃 간의 정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아욱을 가져간 이름 모를 이웃은 답례로 사과주스를 바구니 안에 살짝 담아놓았다. “잘 먹을게요“라는 메모와 함께.

이 같은 정 나눔은 지난 해 7월, 주말농장을 분양받은 한 주민이 쉬는 날 짬을 내 정성껏 키운 농작물인 고추를 이웃들과 나누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몰래 가져다 놓아 전국적으로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끈 적이 있다.

선거기간, 상대방에 대한 비방과 고소,고발이 난무하고 층간소음에 대한 민원과 이웃 간의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각박한 세상에서 주민들은 다시 한번 되묻는다. 이것이 진정 사람 사는 세상 아니냐고...!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