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군의회 행정사무감사】1억 8000만원 대기측정소, 군민 활용도 낮아 ‘있으나 마나’정보 제공·홍보부족...실질적인 활용방안 마련해야

미세먼지에 대한 주민 관심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홍성군이 대기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도시대기측정소를 설치, 운영 중에 있다. 하지만, 정작 활용도가 낮아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업비 1억 8000만원(도비 50% 군비 50%)이 투입된 도시대기측정소는 홍성읍 내포로 136번길 29 홍성느티나무어린이집 옥상에 설치됐다.

군은 측정소를 통해 대기 중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오존, 이산화황, 일산화탄소 등의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어 주민들에게 홍성군의 대기질 정보를 제공해 대기오염에 따른 신속한 대응대비 태세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기측정소에서 측정된 데이터는 충남보건환경연구원으로 실시간 전송되어 연구원 홈페이지나 국가 대기오염 정보관리시스템 에어코리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미세먼지 경보 발령을 휴대전화 문자 메세지로 받기 원하는 주민은 충남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하지만, 주민들이 실시간으로 홈페이지에 접속해 정보를 얻어 활용하기에는 다소 번거롭고 인터넷 또는 정보 기기에 취약한 주민들은 활용도가 더 낮다.

홍성군 홈페이지에 탑재된 미세먼지 정보 또한, 홈페이지 상단에 작은 글씨로 표기되어 있고, 정확한 정보조차 제공되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실질적인 활용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홍성군의회 이병희 의원은 제254회 정례회 환경과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대기측정소를 설치해 놓고 정작 주민들이 활용하지 않는다면 무용지물”이라며 “미세먼지로 인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군민들이 실질적으로 정보를 얻어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병임 환경과장은 “실시간으로 인근 당진, 서산, 보령 등과 비교 측정해 군 홈페이지에 탑재하고 있다”며 “군민 실생활에 밀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 군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알 권리를 충족시켜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은주 기자  hjfocus365@daum.net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