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더불어 사는 세상 미담사례
아이들에게는 소소한 행복을! 장애인들에게는 희망을!시골학교 아이들 운동화 세탁하는 결성면 최경희 씨

시골초등학교 아이들의 운동화를 세탁해주며 주변에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이가 있다.

홍성군 결성면 해동마을의 최경희(충청남도 여성자율방범대장)씨가 결성초등학교 전교생 16명의 운동화를 세탁해 배달해주는 봉사를 펼치고 있는 것이다.

최 씨는 최근 홍성군 장애인보호작업장에서 운동화 및 이불 세탁을 주업종으로 하여 운영수익 전액을 중증장애인의 급여와 복리후생비로 사용한다는 소식에 감명을 받고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관내 초등학교 학생들의 운동화 세탁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러한 봉사 외에도 최 씨는 결성면여성자율방범대장으로 활동하며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및 복지사각지대 30가구를 발굴해 두 달에 한번 계절김치를 담가 일일이 방문하여 전달하고, 어르신들의 안부 및 건강 상태를 살피는 등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펼치며 남다른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기도 하다.

최 씨는 “세탁한 신발을 받고 기뻐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작은 서비스가 누군가에겐 큰 행복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세심하게 돌볼 것”이라고 말했다.

홍주포커스  webmaster@hjfocus.com

<저작권자 © 홍주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임성택 2018-11-20 07:26:15

    이런 선한마음과 아름다운 행동들이 존경 받는 아름답고 행복한 사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여백
    Back to Top